Awana의 역사 History of Awana

1950년

이전 - 시작

Awana의 사역은 아트 로하임Art Rorheim으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아트 로하임은 복음 전도자인 폴 래이더Paul Rader를 통해 복음에 대한 신앙을, 랜스 래이덤Lance B. Latham목사를 통해 청소년 사역에 대한 도전을 받았습니다. 이후 아트 로하임은 시카고 가스펠 교회의 주일 학교 청소년 사역을 담당하게 되었습니다. 그는 당시의 주일학교 아이들에게 부족했던 공동체 의식을 심어주기 위해 빨강, 파랑, 초록, 노랑색의 유니폼을 입혔습니다. 이것이 Awana의 시작이 되었습니다. 1943년부터 시카고 외의 지역에도 Awana 사역이 소개되었고, ‘Awana’라는 명칭은 1940년대에 이르러 Awana 사역의 공식 명칭이 되었습니다.

1950년

이후 - 조직

Awana는 1947년 ‘노스 사이드 선교센터’를 거점으로 클럽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시작하여, 1950년에는 시카고 지역의 15개 교회에서 Awana 클럽을 운영했습니다. 같은 시기에 Awana 청소년 협회를 비영리 선교단체로 등록하기 위해 법인화를 결정하였고, 랜스 래이덤과 아트 로하임이 Awana 이사회의 공동 대표로 선임되었습니다. 이 때 Awana 주제가를 만들었고, 1951년에는 Awana의 첫 번째 교재인 사냥꾼 핸드북을 출판했습니다. 이어서 1955년에는 전사 핸드북, 탐험가 핸드북, 개척자 핸드북, 정찰대 핸드북 등이 출판되었으며, 1962년에는 여학생들을 위한 핸드북 및 각종 엠블럼, 리본을 이용한 시상품이 만들어졌습니다. 1960년 3월 8일, Awana는 새 건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이렇게 약 10년의 시간이 지나는 동안 미국 전역의 Awana 클럽 수는 약 900개로 증가했습니다.

1960-
1980년

– 성장

Awana 클럽은 1950년대 중반까지 미국 내 15개 주에 퍼져 있었습니다. 1965년에는 Awana의 첫 번째 선교사가 파송되었고, 1975년부터 1980년 사이에 전체 클럽의 숫자가 총 4,600개에서 11,000개로 증가했습니다. 사역이 성장한 만큼 시설을 확충하여 더 효과적으로 사역하기 위해 1981년에 새로운 건물로 확장 이전하게 되었습니다.

1970-
1980년

– 개발

1970년대에 들어서면서 Awana 사역은 양적으로 팽창하는 동시에 질적으로도 더욱 강력해졌습니다. 1970년대에 Awana에서는 4년 과정의 청소년 교육과정과 현장실습 위주의 제자화 과정인 L.I.T Leadership-in-Training 사역을 개발하였습니다. 1971년에는 학습지체 장애아들을 위한 친구Friends 과정을, 1975년에는 AKX(알파 카파 치)로 알려진 제자양육 중심의 새로운 교재를 개발하였습니다. 또한 1975년에 불티단Sparks 클럽을, 1979년에 커비단Cubbies 클럽을 개발했습니다. 1981년에는 중학생 과정인 JV Junior Varsity 클럽을 시작하였고,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던 기존의 십메이트Shipmates 과정을 Awana 십대 청소년 사역Awana Teen Ministries으로 새롭게 명명하여 비신자, 새신자, 헌신자 등 청소년의 영적 성숙도에 따라 구별된 단계별 교재를 개발하였습니다.

1980-
2000년

더 많은 아이들 More Kids

1980년대에 하나님께서 Awana 사역을 전세계로 확장시키셨습니다. Awana는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개발도상국의 어린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양자사역Adopt-a-Club을 시작했고, 이 양자사역Adopt-a-Club은 서구 선교사들에게 호의적이지 않은 나라들(방글라데시, 쿠웨이트, 스리랑카, 인도네시아, 카자흐스탄, 이스라엘 등)에서도 복음을 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습니다. 이렇게 Awana는 2000년 초까지 세계 108개국의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하나님 앞으로 초청하여 구원하였고, 그들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훈련하는 강력한 도구로 사용되었습니다.

1950년에 어린이 사역에 대한 열정으로 태어난 Awana 사역은 오늘날까지 수십 년 동안 연구, 발전한 세계적인 선교단체로 현재 세계 110여개 나라에서 사역하고 있으며 미국 내 클럽은 약 1만 2천개로 확장되었고, 전 세계 60만명 이상의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매주 하나님 말씀으로 훈련하고 있습니다.

한국 Awana 역사

1980-
2000년

- 시작

한국 Awana는 1982년 디트로이트에서 이루어진 아트 로하임Art Rorheim송용필 목사의 만남을 통해 시작되었습니다. 1983년에 송용필 목사는 나침반 출판사 대표인 김용호 목사와 만나 ‘한국 Awana 청소년 협회’를 등록하였고, 1988년 김장환 목사(현 수원중앙침례교회 원로목사, 극동방송 사장)의 후원과 송용필 목사의 주선으로 미국 Awana 본부에서 물질적 지원과 함께 김기제, 하현옥 선교사를 파송받았습니다. 두 선교사는 한국에 Awana 지도자 훈련 세미나를 개설하였고, Awana 뉴스레터를 발간하여 한국교회에 Awana 사역을 홍보하기 시작했습니다. 1989년에는 수원중앙침례교회가 Awana 시범교회로 지정되어 한국Awana의 첫 번째 공식 클럽이 되었으며, 1990년에는 한국 Awana가 정부에 외국인 단체로 정식 등록되었습니다.

2000-
2013년

- 확장

2000-2013년 - 확장
2001년에 한국 Awana 본부를 서울 상봉동에 개소하고, 새로운 핸드북과 시상품을 교회에 제공했습니다. 또한 이전의 개별 교회 중심 사역에서 지역 중심으로 전략을 변화하여 지역별로 홍보와 사역을 활성화하는 한편, Awana의 주된 매력 중 하나인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하여 Awana 올림픽Awana Olympic, 성경퀴즈대회Bible Quiz, 그랑프리Grand Prix, 각종 캠프 등을 시작했습니다. 그리하여 한국 Awana는 2000년 13개 클럽에서 2005년 약 70개의 클럽으로 확장되었고, 2005년부터는 아시아와 북한을 향한 선교의 소망을 품고 나아갈 수 있었습니다.

2006년에는 미국 본부로부터 재정적 자립을 이루었습니다. 선교 대상 국가에서 선교하는 나라가 되었고, 양자사역Adopt-a-Club으로 인도네시아, 필리핀, 피지에 있는 Awana 클럽과 해외 Awana 사역자들을 후원하기 시작했습니다. 또한 미국 YMIYouth Mission International와 협력하여 매년 여름 한국 Awana 클럽교회를 위한 원어민 여름성경학교 사역을 시작하였고, 2007년에는 교사들을 복음으로 무장시키기 위한 교사 영성수련회를 시작했습니다. 2008년에는 13~16세 청소년(중학생)을 위한 트렉Trek 클럽을 시작하였으며, 이때 국내 클럽교회의 수는 약 100개로 확장되었습니다. 2009년에는 강사후보자학교를 시작하여 교사 기본 훈련과정Basic Training 강사를 훈련하였고, 2010년에는 비전캠프를 통해 한국 Awana 클럽원들에게 미국 플로리다 올랜도에서의 새로운 경험과 하나님의 비전을 위한 도전을 제공하게 되었습니다. 2011년부터는 청소년 클럽원을 위한 장학캠프를 시작하여 미국과 유럽에서의 다양한 경험을 통해 성숙한 그리스도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2012년에는 미국 본부로부터 전 세계에 있는 한인 디아스포라 사역을 위임받아 이민교회 사역을 시작하였습니다. 이 기간 동안 양자사역도 확장되어 기존 3개국에 인도네시아, 필리핀, 피지, 미얀마를 추가하여 총 7개국의 나라를 후원할 수 있게 되었으며, 미국 Awana 본부의 환태평양 지역담당 선교사와 대만, 미얀마, 필리핀의 Awana 선교사들도 후원하게 되었습니다. 2013년에도 한국 Awana 클럽은 지속적으로 증가하였습니다. 전국 250개 교회, 13,000명의 클럽원, 3,500명의 교사가 Awana 사역에 동참하게 되었고, 한인 디아스포라 사역 또한 확장되어 총 11개국 16개 교회로 증가하였습니다. 2016년에는 4세 어린이를 위한 퍼글단Puggles 과 17-19세(고등학생)를 위한 저니Journey 클럽이 시작되었으며, 이로써 4세부터 19세에 이르는 교육과정을 통해 성경적 세계관으로 사고하는 믿음의 세대를 세울 6개 클럽을 완성하였습니다.

2013-
2023년

- 미래

한국 Awana는 지난 30년 동안 하나님의 손으로 사용된 하나님의 도구였습니다. 그리고 한국 Awana는 앞으로의 10년도 그렇게 하나님의 손에 이끌려 달려갈 것입니다.

한국 Awana는 다음세대를 넘어 믿음의 세대를 세워 나갈 것입니다. 우리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다음’에 쓰임받기 위해 준비하는 세대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지금 당장 명확하고 긴급한 복음을 필요로 하고, 하나님께서 쓰시고자 하면 이 세상을 변화시키기에 충분한 믿음의 세대입니다. 성경의 요셉과 다니엘, 다윗과 같이 말입니다. ‘믿음의 세대’를 세우는 발걸음이 앞으로 한국 Awana의 역사가 될 것이며, Awana 동역자들의 사역이요, 인생이 될 것입니다.